단국대병원, 유방암‧위암 적정성 평가 ‘1등급’

정욱 기자 | 기사입력 2021/05/13 [14:26]

단국대병원, 유방암‧위암 적정성 평가 ‘1등급’

정욱 기자 | 입력 : 2021/05/13 [14:26]

 단국대병원 위암센터의 3D복강경수술 모습. © 시사뉴스24


[시사뉴스24 정욱 기자] 단국대병원(병원장 김재일)이 13일 건강보험심사평가원(심평원)이 발표한 ‘유방암 7차‧위암 5차 적정성 평가’에서 각각 최우수 등급인 1등급을 획득하며 충청지역 암 치료 대표병원임을 입증했다. 

  

심평원이 공개한 자료에 따르면 단국대병원은 유방암‧위암의 수술과 치료실력을 평가하는 항목 대부분에서 만점을 받으며, 평가가 시행된 이후 유방암은 7회 연속, 위암은 5회 연속 1등급을 획득했다. 특히 유방암은 동일규모의 종합평균(99.85)보다 높고, 전체평균(97.71)보다 높은 100점을 받았다. 

 

김재일 병원장은 “적정성 평가가 시작된 이후 암치료 분야에서 매년 1등급을 획득한 것은 암 환자의 진단부터 수술 및 재활치료에 이르기까지 원스톱 진료서비스를 제공하고, 각 분야 의료진들이 다학제 통합진료를 시행함에 따른 것으로 보인다”라고 설명했다. 이어 “현재 공사 중인 암센터가 올해 완공되면 기존에 운영되던 암종별 센터들의 기능을 통합하고 포괄적인 암치료 시스템을 제공할 수 있을 것”이라며 “중부지역 암 환자에 대한 맞춤형 의료서비스를 제공하고 치료 후 삶의 질 향상을 위해서도 더욱 노력하겠다”라고 덧붙였다.

 

한편, 단국대병원은 지난달 7일 충남도청 대회의실에서 열린 제49회 보건의 날 행사에서 코로나19 중증환자 치료를 전담하고 지역 보건향상에 이바지한 공로를 인정받아 충남도지사 표창을 수상한 바 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
최근 인기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