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천안시청 공무원 확진자 9명으로 늘어 “감염확산 차단 총력”

엄병길 기자 | 기사입력 2021/05/13 [11:09]

[코로나19] 천안시청 공무원 확진자 9명으로 늘어 “감염확산 차단 총력”

엄병길 기자 | 입력 : 2021/05/13 [11:09]

 코로나19 집단감염이 발생한 천안시청 공무원 누적 확진자 수가 9명으로 늘어났다. © 시사뉴스24


[시사뉴스24 엄병길 기자] 충남 천안시청 공무원의 코로나19 집단감염 인원이 9명으로 늘어났다.

 

13일 천안시에 따르면, 지난 11일 천안시청 본청(5층)에 근무하는 직원이 두통‧오한 등의 증상을 보여 코로나19 진단검사를 실시한 결과 12일 오전 확진 판정을 받았다. 이에 천안시는 청사 내 근무 직원 및 상주인원 1,320여 명 전원에 대한 전수검사를 실시했고, 5층에 근무하는 직원 5명과 확진자와 접촉한 2층 직원 1명 등 모두 6명이 양성 판정을 받았다. 또한 전수검사자 중 2명이 이날 새벽 추가로 확진돼 누적 확진자는 9명으로 늘어났다.

 

천안시는 12일 최초 확진자에 이어 추가 감염자가 발생하자 시청사 전체를 임시 폐쇄하고 내부 및 시설물 전반에 대한 방역 소독을 실시하는 한편, 보건소의 모든 인력을 긴급 투입해 확진자에 대한 접촉자 분류와 동선 파악 등 필수 방역 조치를 완료했다.

 

또한 최초 확진자가 발생한 본청 5층의 6개부서 직원 120명 전원을 자가격리 후 재택근무로 전환했고, 해당 부서에는 필수 대민 업무 처리를 위한 긴급 운영 인력 12명을 즉각 근무지 조정 배치함으로써 행정 공백을 최소화 했다.

 

천안시는 현재 확진자의 카드 결제 내역 및 GPS 조사를 통해 지역사회의 이동 동선을 추가로 파악하는 등 심층 역학조사를 진행 중이며, 음성 판정을 받은 전 직원에 대해서도 오는 15~16일 양일간 한 번 더 검사를 실시할 예정이다.

 

천안시는 폐쇄됐던 청사를 이날 오전부터 개방했지만, 청사의 구내식당 및 카페 등 후생복지시설은 오는 16일까지 운영 중단 조치했고, 13일과 14일 이틀간은 부서별로 직원 절반씩 순환재택근무를 실시해 추가 감염 확산 차단에 나서기로 했다.

 

천안시는 이날 비대면 브리핑을 통해 “시민을 섬기는 기관으로서 모범적 방역 역할을 수행해야 할 시청 내부에서 다수의 확진자가 발생돼 시민 여러분께 거듭 죄송스럽게 생각한다”며 “향후 유사 사례가 재발하지 않도록 청사 내부 방역 체계에 대한 대대적인 점검을 통해 그동안 미흡했던 부분이 있으면 신속히 개선하겠다”고 밝혔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
광고
최근 인기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