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산시, 어린이 보호구역 불법 주·정차 과태료 12만 원으로 인상

엄병길 기자 | 기사입력 2021/05/11 [13:17]

아산시, 어린이 보호구역 불법 주·정차 과태료 12만 원으로 인상

엄병길 기자 | 입력 : 2021/05/11 [13:17]


[시사뉴스24 엄병길 기자] 충남 아산시(시장 오세현)는 도로교통법이 11일부터 개정 시행됨에 따라 어린이 보호구역 내 불법 주·정차 위반 차량에 대한 과태료를 일반도로의 3배인 12만 원으로 인상한다. 

 

과태료는 승용차와 4톤 이하 화물차 등은 8만 원에서 12만 원으로, 4톤 초과 화물자동차, 건설기계, 노면전차 등은 9만 원에서 13만 원으로 오른다.

 

아산시 관계자는 “어린이 보호구역 내 불법 주·정차를 근절해 자라나는 어린이들이 안심하고 다닐 수 있는 등하굣길이 조성될 수 있도록 시민 여러분의 적극적인 협조를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한편, 아산시는 교통질서를 확립하고 보행자의 안전을 강화하기 위해 ⧍횡단보도 ⧍교차로 모퉁이 ⧍소방시설 주변 ⧍버스 정류소 ⧍어린이보호구역 정문 앞 도로 ⧍인도 ⧍안전지대 등 7대 금지구역에 대한 주민신고제를 운영하고 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
최근 인기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