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남도의회 안장헌 의원 “충남형 뉴딜, 양극화 해소에 초점 맞춰야”

엄병길 기자 | 기사입력 2021/02/23 [14:45]

충남도의회 안장헌 의원 “충남형 뉴딜, 양극화 해소에 초점 맞춰야”

엄병길 기자 | 입력 : 2021/02/23 [14:45]

 안장헌 충남도의회 기획경제위원장은 23일 충남연구원 주관 ‘충남형 뉴딜의 과제와 방향 토론회’에 패널로 나서 “가장 큰 문제는 수도권과 비수도권 간, 심지어 충남 안에서도 지역 간 발전격차가 벌어지고 있다는 것”이라며 “낙후지역, 중소기업 등 소외된 곳까지 포용한다는 명확한 방향을 잡고 정책을 추진해야 한다”고 말했다. © 시사뉴스24


[시사뉴스24 엄병길 기자] 충남도의회 기획경제위원회 안장헌 위원장(아산4‧더불어민주당)이 도 역점사업인 ‘충남형뉴딜’ 관련 양극화 해소와 사회적 안전망 강화를 선결과제로 제시했다.


안 위원장은 23일 충남도서관 강당에서 열린 충남연구원 주관 ‘충남형 뉴딜의 과제와 방향 토론회’에 패널로 나서 “가장 큰 문제는 수도권과 비수도권 간, 심지어 충남 안에서도 지역 간 발전격차가 벌어지고 있다는 것”이라며 “낙후지역, 중소기업 등 소외된 곳까지 포용한다는 명확한 방향을 잡고 정책을 추진해야 한다”고 운을 뗐다.

 

이어 “디지털 뉴딜의 핵심이라 할 스마트공장도 노동자의 고용형태 및 일자리 수에 피해를 준다면 의미가 없는 것”이라며 “정부지원 건의는 물론 과감한 정책 추진을 통해 사회적 안전망 강화와 일자리 창출에 기여해야 한다”고 말했다.

 

아울러 “그린뉴딜 또한 가속화되고 있는 기후위기에 대한 대응방안 마련이 목적이어야지 성장의 도구처럼 삼았던 ‘녹색성장’ 정책의 실패를 답습해선 안 된다”고 역설했다.

 

마지막으로 안 의원은 “충남형 뉴딜은 결국 도민의 삶의 질 향상, 그리고 함께 사는 세상을 만드는 것이 목적”이라며 “적극적 대화를 통해 소통의 문화를 창출하고 민주주의의 수준을 끌어올리는 것이 꼭 필요한 시점”이라며 발언을 마쳤다.

 

한편, 충남연구원은 이날 연구 성과의 대외 확산과 정책실효성을 높이기 위해 ‘2020년도 연구성과 발표회’를 열었다.

 

1부 기념행사에서는 충남형 뉴딜의 과제와 방향을 모색해보기 위해 조대엽 대통령직속 정책기획위원회 위원장이 ‘한국판 뉴딜과 지역 균형발전’을 주제로 특강을 했고, 2부에서는 충남연구원의 2020년도 전략연구과제 24개에 대한 발표와 토론회이 이어졌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
광고
최근 인기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