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안갑’ 이충렬 “육아 친화적 인프라‧정책 구축”

엄병길 기자 | 기사입력 2020/02/13 [17:22]

‘천안갑’ 이충렬 “육아 친화적 인프라‧정책 구축”

엄병길 기자 | 입력 : 2020/02/13 [17:22]

 이충렬 천안시(갑) 국회의원 예비후보가 어린 아이를 양육하고 있는 부모와 만나 대화하고 있다. © 시사뉴스24


[시사뉴스24 엄병길 기자] 더불어민주당 이충렬 천안시(갑) 국회의원 예비후보는 13일 “양육 친화적인 사회 환경을 만들어 부모와 국가가 함께 아이를 키운다면 최근 사회문제가 된 출산율 저하 문제도 풀어낼 수 있다”고 강조했다.

 

이 예비후보는 이날 △유치원 학비 부담 제로 시대 △국공립 유치원에 50% 어린이 수용(향후 5년 내) △양육 친화 정책 △아이들의 천국 천안 만들기 등을 공약했다.

 

그는 “육아 친화적인 인프라와 정책을 구축해 엄마 아빠가 일하면서도 마음 놓고 아이를 낳아 기를 수 있는 환경을 만들 것”이라며 “육아 친화적인 사회를 만드는 것은 아이와 가족을 위한 것뿐만 아니라 지속 발전 가능한 사회 건설을 위한 초석”이라고 역설했다.

 

김지철 충남교육감 비서실장을 역임한 바 있는 이 예비후보는 또 “천안동부권 초‧중등학교의 교육환경을 혁신해 학생 감소, 학력저하 문제를 풀어내겠다”고 밝혔다.

 

이 예비후보는 △창의력, 감성이 발휘되는 교실 공간 디자인 △배움, 쉼, 놀이가 어우러지는 학교 △수요자 중심의 질 높은 교육서비스 제공 △맞춤형 대안 교육 제공 △민·관·학 거버넌스 체제로 교육 시너지 효과 극대화 △마을 교육 공동체 운영을 약속했다.

 

자신의 교육정책을 담아낸 책 ‘천안동부권 미래교육혁신 <청출어람 2020>’을 출간한 바 있는 이 예비후보는 “세상은 빠르게 변하는데 교육이 이에 미치지 못하는 현실에 대한 고민으로부터 시작해 깊은 성찰과 함께 미래지향적인 좌표와 목표를 세웠다”고 설명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최근 인기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