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정질문에 무조건적인 공무원 배석 관행 개선했더니…

엄병길 기자 | 기사입력 2019/06/07 [18:16]

시정질문에 무조건적인 공무원 배석 관행 개선했더니…

엄병길 기자 | 입력 : 2019/06/07 [18:16]

 

 

[시사뉴스24 엄병길 기자] 천안시의회(의장 인치견)는 지난 제222회 제1차 정례회의 시정질문 기간 중 무조건적인 간부공무원 배석 관행을 없앤 결과, 민원처리 및 긴급사항 결재 등의 긍정적인 효과가 있었다고 밝혔다.

 

시정질문은 의회 본회의장에서 의원들이 시정에 대해 질문하고 시장 및 관계공무원의 답변을 듣는 것을 말하며, 4급이상 간부공무원들은 담당소관 질문이 아니어도 관행적으로 수일간 의회 본회의장에 배석했었다.

 

이에 제8대 천안시의회 출범 후 인치견 의장은 질문과 관계없는 공무원들은 소속부서에 복귀해 업무처리를 할 수 있도록 기존의 관행을 개선하고자 제안했으며 지난해 11월 제216회 정례회부터 개선된 배석제도가 실시됐다.

 

실제로 천안시에서 조사한 자료에도 시정질문 기간 중 구본영 시장은 중소기업창업성장밸리 업무협약을 체결했고, 구만섭 부시장도 대한민국 축구종합센터 유치 1차 협상 등을 진행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 외에도 4급이상 간부공무원들은 각종 업무 결재와 회의 주재, 업무협의 및 민원처리 등 총 292건의 업무를 처리한 것으로 나타났다.

 

인치견 의장은 천안시의 행정부와 의회는 더 큰 천안을 위해 함께하는 동반자라며 앞으로도 시정질문 기간 중에는 답변과 관계없는 공무원은본연의 업무에 매진할 수 있도록 조치하겠다.”라고 밝혔다

  • 도배방지 이미지

최근 인기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