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환‧성거‧직산‧입장 숙원사업’ 천안시, 북부종합사회복지관 건립 추진

엄병길 기자 | 기사입력 2022/08/02 [14:32]

‘성환‧성거‧직산‧입장 숙원사업’ 천안시, 북부종합사회복지관 건립 추진

엄병길 기자 | 입력 : 2022/08/02 [14:32]

 천안시가 지난 1일 시청 중회의실에서 북부종합사회복지관 건립 타당성조사 용역 중간보고회를 진행하고 있다. © 시사뉴스24


[시사뉴스24 엄병길 기자] 충남 천안시(시장 박상돈)는 지난 1일 시청 중회의실에서 박상돈 시장과 복지전문가, 국‧과장, 시의원 등 16명이 참석한 가운데 북부종합사회복지관 건립 타당성조사 용역 중간보고회를 개최했다.

 

북부종합사회복지관 건립은 도농복합 지역 특성을 반영한 복지관 건립 필요성이 제기됨에 따른 성환, 성거, 직산, 입장 주민들의 오랜 숙원사업이다.

 

천안시는 복지인프라가 부족한 북부지역에 복지관 건립으로 지역 균형발전을 이루고, 주민 복지증진 및 삶의 질 향상, 각종 복지 문제 해결을 위한 복지시설 확충, 취약계층 맞춤형 복지서비스 제공 등을 위해 민선 8기 공약으로 사업을 추진 중이다.

 

이날 보고회에서는 용역업체가 복지관 건립규모, 입지분석, 건립비, 운영방안, 경제성 등 타당성에 대한 중간 보고를 하고, 진행된 조사 경과에 관한 민‧관 복지전문가들의 질의 등 다양한 의견 제시가 이어졌다.

 

의견으로는 지역 간 복지 불균형 해소와 더불어 도농복합 지역이고 노인, 다문화가 많은 지역인만큼 기존 복지관과는 차별화된 사업, 교통접근성, 서북구 복지인프라의 거점화, 허브화된 주민중심의 다기능 통합형, 찾아가는 복지관의 필요성이 강조됐다.

 

박상돈 시장은 “중간보고회에서 제시된 의견과 아동‧청소년‧노인‧장애인‧다문화 등 모든 계층 주민들의 사회복지 요구사항을 수용해 주민에게 맞춤형 복지서비스 제공 및 찾아가는 복지관 건립을 통해 복지 균형발전을 이루겠다”고 말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
광고
최근 인기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