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실판 우영우’ 자폐 이겨낸 나사렛대 음악학과 임종현 학생 화제

정인순 기자 | 기사입력 2022/08/02 [10:11]

‘현실판 우영우’ 자폐 이겨낸 나사렛대 음악학과 임종현 학생 화제

정인순 기자 | 입력 : 2022/08/02 [10:11]

 임종현 학생의 피아노 연주 모습. © 시사뉴스24


[시사뉴스24 정인순 기자] 최근 자폐스펙트럼(ASD)을 가진 변호사의 이야기를 담은 ENA드라마 ‘이상한 변호사 우영우’가 뜨거운 반향을 일으키고 있는 가운데 자폐스펙트럼 장애를 갖고 있으면서 뛰어난 피아노 연주실력으로 관심을 받고 있는 학생이 있어 화제다.

 

주인공은 나사렛대학교 음악학과 2학년에 재학 중인 임종현(21) 학생이다. 임군은 청주에서 태어나 7세 때 자폐스펙트럼 장애 판정을 받았다.

 

임군이 음악을 처음 만난 건 초등학교 때다. 신체발달이 느린 임군을 걱정한 어머니가 집근처 태권도학원을 보냈으나 옆 피아노학원의 피아노소리에 더 관심을 보여 피아노를 배우면서다.

 

중학교때 임군을 지도한 방과후 교사는 임군의 절대음감과 천재적인 청음에 피아노전공을 권유했다. 예고에 입학해 본격적으로 피아노를 배운 임군은 2019년 대한민국 장애인예술경연대회에서 문화체육부장관상을 수상하며 실력을 인정받았다.

 

나사렛대 음악학과에 입학하게 된 것은 지금의 지도교수인 박지원 교수를 만나면서다. 면접고사에서 눈을 마주치지 못하고 질문에도 말이 없던 임군을 면접위원들의 우려에도 박 교수는 오로지 피아노 실력만 보고 선발했다.

 

박 교수는 “20개의 건반을 동시에 누르는 청음 테스트에서 종현이는 모든 음을 정확하게 맞춘다”며 “하나님이 저에게 주신 선물 같은 아이”라고 말했다.

 

임군은 박 교수와 음악적 교류뿐만 아니라 학교생활 전반에 대한 지도를 받으며 지난 학기 피아노실기 부문에서 전체 1등을 차지했으며, 정기연주회 등 다양한 공연에 참여하고 있다.

 

임군은 최근 SNS와 유튜브에 자신의 연주영상을 올리며 세상과 소통을 시작했다.

 

실판 우영우로 주목받고 있는 임종현 학생이 장애를 이겨내고 훌륭한 연주자로 성장하길 기대한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
광고
최근 인기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