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안 아파트 차량 화재…신고자-119 영상통화 ‘대형참사 막았다’

엄병길 기자 | 기사입력 2022/05/30 [10:50]

천안 아파트 차량 화재…신고자-119 영상통화 ‘대형참사 막았다’

엄병길 기자 | 입력 : 2022/05/30 [10:50]

 충남119종합상황실 박동현 소방위(오른쪽)가 영상통화로 화재 진압을 안내하는 모습. © 시사뉴스24


[시사뉴스24 엄병길 기자] 아파트에 주차된 차량에 화재가 발생했지만 119 직원과 신고자의 침착한 대응으로 대형화재로 이어질 뻔한 위기를 막아냈다.

 

충남소방본부에 따르면 지난 29일 오후 1시50분경 천안시 서북구의 한 아파트 지상 주차장에 주차돼 있던 차량에서 화재가 발생했다.

 

신고자가 현장을 발견했을 당시에는 이미 화염이 차량 밖으로 분출되고 있었고, 연기가 건물 외벽을 타고 상층으로 확대되는 긴박한 상황이었다.

 

신고를 접수한 충남119종합상황실 박동현 소방위는 즉시 소방차를 현장에 출동시키는 한편 신고자와 영상통화를 연결해 상황을 확인하며 대응에 나섰다.  

 

박 소방위는 우선 당황한 신고자를 안심시키면서 아파트 복도 벽면을 따라 이동하며 옥내소화전 위치를 확인해 줄 것을 요청했다.

 

다행히 신고자는 곧바로 옥내소화전을 찾아냈고, 박 소방위는 내부에 비치된 소방호스를 펼치고 밸브를 개방하는 등 옥내소화전 사용법을 안내했다.

 

119의 안내를 받은 신고자는 경비원과 함께 진압에 나서 큰불을 잡았으며, 이어 현장에 도착한 소방대에 의해 화재는 신고 18분 만에 모두 진화됐다.

 

정용욱 충남119종합상황실 상황팀장은 “공동주택 화재는 인명 피해 등 대형화재로 확대될 가능성이 높다”며 “관계인은 물론 입주민들도 평소 옥내소화전이나 소화기 등 소방시설의 위치와 사용 방법을 잘 알아두는 것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최근 인기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