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득응 충남도의원, 민주당 중앙당 재심서 ‘중징계→경징계’ 감경

엄병길 기자 | 기사입력 2021/02/08 [15:34]

김득응 충남도의원, 민주당 중앙당 재심서 ‘중징계→경징계’ 감경

엄병길 기자 | 입력 : 2021/02/08 [15:34]

 김득응 충남도의원. © 시사뉴스24

[시사뉴스24 엄병길 기자] 지난해 행정사무감사에서의 반말과 막말 논란으로 더불어민주당 충남도당으로부터 중징계 처분을 받은 충남도의회 김득응 의원(천안1, 더불어민주당)이 중앙당의 재심을 통해 경징계(직무정지 6개월)로 감경 받았다.

 

지난해 충남도 농림축산국 대상 ‘2020년 충청남도 행정사무감사’에서 감사도중 농어민수당 지급과 관련해 집행부가 일방적으로 발표한 점과 불성실한 자료제출과 상반된 답변으로 일관하는 피감기관태도로 인한 감사중지사태가 있었다.

 

이 과정에서 김 의원의 반말과 막말이 논란이 돼 민주당 충남도당은 윤리심판원을 열어 ‘당원자격정지 3개월’ 중징계 처분을 내렸다.

 

이에 김 의원은 행정사무감사 중에 일어난 일이고 도의회 차원의 어떤 징계도 없었음에도 불구하고, 도당 윤리심판원에 회부되고 징계결정까지 내려진 것은 부당하다면서 중앙당에 재심을 청구했다.

 

특히, 행정사무감사 시 이러한 사안으로 문제가 돼 징계절차에 회부된 것은 전무하며, 이러한 사례는 없었다는 것이 김 의원의 주장이다.

 

민주당 충남도당의 징계결정에 대해 김 의원은 “주민의 대표자로서, 주민의사의 대변자로서, 행정사무감사를 하는 감사위원으로서 사명을 가지고 행정사무감사에 임했다”면서 “이에 대한 징계결정은 행정사무감사의 기능을 형해화 하는 것이 될 것”이라며 재심을 요청했다.

 

게다가 충남도당 윤리심판원 회의 전 충남 35개 농어민단체는 (사)충남농어업회의소(회장 박의열)를 통해 2020년 충남도 농림축산국 행정사무감사에서 농어민의 대변인 역할을 했던 김득응 의원에 대한 충남도당의 징계 절차 중지를 바라는 탄원서를 전달한 것으로 알려졌다.

 

김득응 의원은 “이번 일로 인해 도민여러분께 심려를 끼쳐드려 죄송하다”고 거듭 사과의 뜻을 전하며 “도민의 대표자로서 도민의 대변인 역할을 충실히 수행할 것”이라면서 더욱 활발한 의정활동을 약속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
광고
최근 인기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