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남도의회 김영권·안장헌·오인환 의원 ‘역사정의실천 정치인’ 선정

엄병길 기자 | 기사입력 2021/02/03 [14:49]

충남도의회 김영권·안장헌·오인환 의원 ‘역사정의실천 정치인’ 선정

엄병길 기자 | 입력 : 2021/02/03 [14:49]

 충남도의회 김영권·안장헌·오인환 의원이 광복회가 선정하는 ‘역사정의실천 정치인’으로 선정돼 3일 충남도청 대회의실에서 김원웅 광복회장으로부터 선정패와 대한민국 임시정부의정원 태극기를 수여받았다. © 시사뉴스24


[시사뉴스24 엄병길 기자] 충남도의회 의원 3명이 광복회가 선정하는 ‘역사정의실천 정치인’으로 나란히 선정됐다.

 

김영권(아산1·더불어민주당)·안장헌(아산4·더불어민주당)·오인환(논산1·더불어민주당) 의원은 3일 충남도청 대회의실에서 김원웅 광복회장으로부터 선정패와 대한민국 임시정부의정원 태극기를 수여받았다.

 

선정패에는 ‘꿋꿋한 정의’와 ‘견고함’을 의미하는 우리나라 토종 ‘노각나무 꽃’이 새겨져 있다. 태극기는 광복회가 복원한 것이다.

 

김 의원은 지자체 주관 사업·행사의 친일 상징물 공공사용을 제한하고, 친일 잔재 조사·연구활동 추진 근거를 담은 2개 조례를 전국 최초로 대표 발의하는 등 친일잔재 청산의 선봉장 역할을 해왔다.

 

안 의원은 동학농민혁명 기념사업 지원을 위한 조례를 대표로 발의하고 일본 경제보복조치 철회 촉구 결의안을 발의한 공로를 인정받아 수상자로 선정됐다.

 

오 의원은 충남형 남북교류협력 모델 발굴을 위한 의원 연구모임을 발족하고 연구용역을 발주하는 등 지방자치단체 차원의 남북 평화통일 교두보 역할에 노력한 점이 높은 평가를 받았다.

 

수상 의원들은 “‘역사를 잊은 민족에게 미래는 없다’고 말씀한 단재 신채호 선생의 말처럼 올바른 역사 정의를 실천하는 일은 우리 모두에게 주어진 시대적 사명”이라며 “친일 잔재 청산과 한반도의 평화적 통일을 이루는 그날까지 열심히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충남도의회 친일잔재 청산을 위한 특별위원회(위원장 최훈 의원)는 지난 2일 행정문화위원회 회의실에서 4차 회의를 갖고 친일잔재 청산을 위한 올해 업무계획을 청취했다.

 

이날 위원들은 역대 도지사의 친일행적 표기와 친일상징물 심의위원회 구성 추진상황을 듣고 향후 운영 방향에 대해 논의했다.

 

이어 친일화가가 그린 표준영정 지정 해제·교체와 지정문화재 친일잔재 정리 계획과 조례 추진, 일본식 지명 정비사업 계획, 학교 내 일제잔재 청산사업 2기 추진계획 등을 듣고 개선방안을 모색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
광고
최근 인기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