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당 박찬주 “아내 선고 연기는 검찰측 요구…허위보도 고소할 것”

“여름에 화초 냉해로 공관병을 발코니에 가뒀다고? 아내 무죄 확신”

엄병길 기자 | 기사입력 2020/02/14 [14:04]

한국당 박찬주 “아내 선고 연기는 검찰측 요구…허위보도 고소할 것”

“여름에 화초 냉해로 공관병을 발코니에 가뒀다고? 아내 무죄 확신”

엄병길 기자 | 입력 : 2020/02/14 [14:04]

 자유한국당 박찬주 천안시(을) 국회의원 예비후보는 14일 천안시청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부인의 공관병 갑질’ 재판과 관련한 지역 한 언론 보도에 대해 “허위보도로 검찰에 고발할 것”이라면서 “무죄를 확신한다”며 억울함을 호소했다. © 시사뉴스24


[시사뉴스24 엄병길 기자] 육군대장 출신 자유한국당 박찬주 충남 천안시(을) 국회의원 예비후보는 14일 ‘부인의 공관병 갑질’ 재판 연기와 관련한 언론보도에 대해 “허위보도”라며 “오늘 검찰에 고소할 것”이라고 밝혔다.

 

박 예비후보는 이날 천안시청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제 아내에 대한 재판의 선고일은 지난 11일로 확정돼 있었고, 제 아내와 변호사는 무죄를 확신하고 선고를 기다리고 있었다”며 “선고를 며칠 앞두고 검찰 측에서 갑자기 변론재개를 요청했고, 재판부가 이를 받아들여 선고가 연기됐다. 선고를 앞두고 재판을 연기하는 것은 매우 드문 일”이라고 주장했다.

 

이어 “따라서 재판의 연기는 무죄선고를 막기 위한 검찰 측의 요구였으며, 기사에서와 같이 ‘변호인 측이 변론 준비부족으로 연기신청’한 것이 아니다”고 재차 강조했다.

 

박 예비후보는 “이는 명백한 허위사실이며, 마치 제가 공천심사에 영향을 줄까봐 공판연기 신청을 한 것처럼 보도한 것은 선거에 악영향을 줄 수 있는 중대한 범죄행위”라며 “오히려 무죄선고를 막기 위한 검찰의 처사는 이해할 수 없는 일”이라고 덧붙였다.

 

그는 “선거에 중대한 영향을 미칠 수 있는 후보자에 관한 사안을 당사자에게 확인도 하지 않고 일방적으로 보도하는 것은 심각한 범죄행위이며 부정선거의 대표적인 유형”이라며 “해당 신문과 기자에 대해 법적책임을 물을 것이며, 해당 기자와 경쟁후보 간의 유착 의혹에 대한 수사를 요청할 것”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지역 한 신문사는 전날(13일) 인터넷판에 게재한 ‘박찬주 전 대장 부인, 공관병 갑질 재판(검찰구형)연기...왜?’ 제하의 기사에서 “해당 재판은 대전지방검찰청 논산지청에서 지난 2월 10일 검찰 구형이 예정돼 있었으나, 피고 전ㅇㅇ 측은 변론 준비 부족을 사유로 연기신청을 했다”고 보도했다.

 

이 신문은 또 “특히 이번에 재판을 연기한 내용을 두고 천안정가는 현재 진행 중인 공천관련 여론조사와 공심위의 결정에 악 영향을 미쳐 연기신청을 한 것 아니냐?는 의혹을 제기했다”고 전했다.

 

해당 신문사는 이후 박 예비후보 측이 허위보도라고 주장하는 부분을 삭제하는 등 기사를 대폭 수정했다. 

 

해당 재판은 지난 1월 31일 결심공판을 하고 2월 11일을 선고기일로 지정했지만, 이후 변론재개 됐다.

 

박 예비후보는 이날 기자회견에서 부인의 혐의에 대해 상세히 설명하며 “무죄를 확신한다”고 강조했다.

 

박 예비후보는 “당초 검찰은 ①썩은 토마토를 집어던졌다 ②물을 얼굴에 뿌렸다 ③부침개가 들어있던 봉지를 던졌다 ④호출벨을 피해자에게 던졌다 ⑤공관병을 발코니에 1시간 동안 가두었다 등 모두 5가지 혐의로 기소했지만, 1~4번은 재판과정에서 검찰이 공소기각을 요청해 제외됐고, 5번 혐의만 남아 다투고 있는 상황”이라며 “5번 또한 앞뒤가 맞지 않는다”고 주장했다.

 

그는 “5번 혐의는 제 아내가 ‘2015년 가을경 화초가 냉해를 입었다’며 공관병을 발코니에 1시간 동안 가두었다는 것인데, 해당 공관병은 2015년 8월 23일부터 30일까지 위법행위로 영창에 갔다가 8월 31일 타부대로 방출됐다”며 “따라서 화초가 냉해를 입을 시기가 아니며, 진술 외에 베란다에 갇혀 있었다는 아무런 증거나 증인이 없다”고 억울함을 호소했다. 

 

이어 “더구나 2015년 9월 초에는 아내가 해외 출타 중이었고, 9월 16일에는 제가 대장으로 진급해 대구로 이사했기 때문에 화초가 얼어 죽었다는 이유로 베란다에 감금됐다는 주장은 성립되지 않는다. 무죄를 확신하고 있다”면서 “이 병사는 해당 공관에 감나무가 없음에도 불구하고 본인에게 감을 따오도록 시켰다고 군인권센터를 통해 고발한 장본인”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육군대장 출신인 박 예비후보는 지난 2015년 9월부터 2017년 8월까지 고철업자로부터 군 관련 사업 편의를 제공하는 대가로 호텔비 등 명목으로 760만 원 상당의 향응을 받은 혐의 등으로 2017년 10월 구속기소 됐지만, 지난해 11월 28일 뇌물 혐의에 대해 대법원으로부터 무죄를 선고 받았다.

 

또  ‘냉장고를 절도해 가져갔다’, ‘전자팔찌를 채워 인신을 구속했다’, ‘잘못한 병사를 GOP로 유배 보냈다’ 등 여러 의혹도 대부분 무혐의 처분을 받았다.

 

다만, 제2작전사령관 시절 고향에서 부모를 봉양하고자 하는 한 중령의 근무처 이전을 도운 혐의는 청탁금지법(소위 김영란법) 위반이 인정돼 벌금 400만 원을 선고 받았다.

※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의 글을 게시하고자 할 경우에는 실명인증 후 등록하셔야 합니다.
실명확인 된 게시물은 실명인증확인 여부가 표시되며, 실명확인 되지 않은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 게시물은 선관위의 요청 또는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임의로 삭제될 수 있습니다.
※ 본 실명확인 서비스는 선거운동기간(2020.04.02~2020.04.14) 동안에만 제공됩니다.
  • 실명인증
  • ※ 일반 의견은 실명인증을 하지 않아도 됩니다.
  • 도배방지 이미지
  • ※ 이 댓글에 대한 법적 책임은 작성자에게 귀속됩니다.

광고
최근 인기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