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안시 제2터미널 “경제성 없다” 신설 제동…장기 표류 가능성

엄병길 기자 | 기사입력 2020/02/13 [16:35]

천안시 제2터미널 “경제성 없다” 신설 제동…장기 표류 가능성

엄병길 기자 | 입력 : 2020/02/13 [16:35]

 

 천안시는 13일 시청 브리핑실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제2고속․시외버스터미널 타당성조사 결과를 발표했다. 사진은 류훈환 천안시 건설교통국장(가운데)과 이경배 건설도로과장(오른쪽), 원종민 교통정책과장(왼쪽)이 기자들의 질문에 답변하는 모습. © 시사뉴스24


[시사뉴스24 엄병길 기자] 충남 천안시가 추진하고 있는 제2고속‧시외버스터미널의 경제성이 떨어지는 것으로 나타나 당분간 신설이 어려울 전망이다.

 

천안시는 신부동에 위치한 현 천안종합터미널이 포화상태에 이르렀다고 판단해 후보지 4곳(남부 3곳, 북부 1곳)을 대상으로 제2터미널 신설 필요성, 대상지 및 적정 규모, 사업비 등에 대한 타당성 조사를 실시했지만 모두 ‘비용 대비 편익(BC)’이 1.0 이하로 나타났다. BC가 1.0 이상이어야 경제성이 있는 것으로 평가 받는다. 시는 정확한 BC 수치는 공개하지 않았다.

 

시에 따르면 현 종합터미널은 1992년부터 운영 중으로 당시인구가 31만5천명이었으나 2018년 기준 67만4천명으로 2배 이상(114.0%) 증가했다.

 

또한 고속버스 승차 기준으로 전국 5위, 시외버스 기준으로는 전국 6위 수준으로 탑승인구가 15,340명(고속 4,115명, 시외 11,225명)에 달해 인구대비 이용률이 매우 높아 제2터미널 신설 필요성이 제기돼 왔다.

 

이에 시는 전역을 대상으로 터미널 신설 후보지를 검토했고, 잠정적으로 4곳을 선정해 현재 운영 중인 153개 노선 중 하루 운행횟수 20회 이상인 12개 노선을 신설 터미널로 이전 가능한 노선으로 전제하고 검토에 나섰지만 모두 타당성이 부족한 것으로 분석됐다.

 

아울러 신설 시 터미널 운영업체의 참여 여부도 부정적이며, 신설에 따른 터미널 이원화로 고속버스의 배차 간격이 늘어나는 등 이용자 서비스의 악화 문제도 지적됐다고 시는 설명했다.
 
류훈환 시 건설교통국장은 13일 시청 브리핑실에서 가진 기자간담회에서 “터미널 2곳 이상을 운영 중인 지자체 대부분은 다핵화된 도시 공간구조를 갖고 있으며, 이런 지자체도 정류소형 터미널 형태로 운영되고 있다”며 “천안시는 중심생활권에 인구가 78% 이상 밀집된 단핵 구조의 도시로, 터미널 신설에 따른 사회적 편익이 크지 않다는 것이 전문가들의 중론”이라고 밝혔다.

 

이에 시는 단기적으로는 접근도로인 만남로에 중앙버스전용차로를 도입해 버스의 정시성 및 신속성을 더욱 향상시키고, 천안역 및 불당‧쌍용지구 등 인구 밀집지역과 추후 조성될 신도시 등에 고속․시외버스 정류소를 신설해 교통수단간 연계성 및 이용자의 접근성을 높이겠다는 계획이다.

 

또한 장기적으로는 천안시가 중점적으로 추진하고 있는 제1, 2외곽순환도로 가시화, 수도권전철 독립기념관 연장, 청수역․부성역 신설 등 미래도시개발 전략과 연계해 터미널 신설을 검토한다는 방침이다.

 

한편 현 천안종합터미널은 목적지 기준으로 153개(고속 4개, 시외 149개) 노선이 운영 중이며, 서울, 경기, 인천 등 수도권으로 51개 노선, 충청 및 서해안 권역으로 72개 노선이 운영되는 등 충남 지역의 고속․시외버스 허브터미널 역할을 수행하고 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최근 인기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