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남도의회 “혁신도시 지정 저지 TK 일부 국회의원, 정략적 판단” 규탄

엄병길 기자 | 기사입력 2020/02/11 [16:41]

충남도의회 “혁신도시 지정 저지 TK 일부 국회의원, 정략적 판단” 규탄

엄병길 기자 | 입력 : 2020/02/11 [16:41]


[시사뉴스24 엄병길 기자] 충남도의회는 11일 제317회 임시회 1차 본회의에서 ‘충남·대전 혁신도시 지정 저지 대구·경북지역 일부 국회의원 규탄 결의안’을 채택하고 “지역주의에 눈 먼 정략적 판단”이라고 맹비난 했다.

 

대표발의자인 조승만 의원(홍성1)을 포함해 총 13명 의원이 공동발의한 이 결의안은 혁신도시 추가 지정을 위한 근거인 ‘국가균형발전특별법’(균특법) 개정안 통과 저지 방침을 세운 대구·경북지역 일부 국회의원들을 규탄하고 입장 철회를 촉구하는 내용이 담겼다.

 

2004년 균특법이 제정된 이래 전국 11개 광역시·도 10곳에 혁신도시가 지정돼 있지만 수도권을 제외한 충남과 대전만 혁신도시가 없어 충청인들에게 상실감과 박탈감을 안겨주고 있다.

 

충남도의원들은 결의문을 통해 “혁신도시 지정은 국가의 균형발전을 위한 대의에서 출발한 것”이라며 “국가균형발전 특별법이 신속히 개정돼 고르게 발전하는 대한민국의 더 큰 미래 위해 충남·대전 혁신도시 지정을 저지하는 대구·경북지역 일부 국회의원들을 규탄하며, 우리 충청인은 혁신도시가 지정되는 그날까지 한마음으로 최선의 노력을 다할 것”이라고 결의했다.

 

이들은 “수도권을 빼고 오직 우리 충남·대전만 제외된 현실은 국가균형발전이라는 본래의 취지에 반하는 것이며, 우리 충청인들에게 소외감은 물론 역차별에 따른 커다란 상실감과 박탈감을 안겨 주고 있다”고 우려했다.

 

또 “충남·대전 혁신도시는 충남도만의 이익을 위하기 보다 전국이 골고루 잘사는 기반 마련과 국가균형발전정책 실현을 위한 것으로 그동안 우리의 의지와 노력이 결실을 맺으려고 하는 지금, 대구·경북지역 일부 국회의원들이 혁신도시 건설을 위한 국가균형발전 특별법 개정안 통과 저지 방침을 세웠다는 것 자체만으로도 깊은 유감”이라고 덧붙였다.

 

도의회는 이 결의안을 청와대와 국회, 각 정당 등에 발송할 예정이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최근 인기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