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본영 공천 주도한 박완주 정치적 책임져야”

엄병길 기자 | 기사입력 2019/11/18 [11:08]

“구본영 공천 주도한 박완주 정치적 책임져야”

엄병길 기자 | 입력 : 2019/11/18 [11:08]

[시사뉴스24 엄병길 기자] 더불어민주당 구본영 전 충남 천안시장 낙마 후폭풍이 거세게 일고 있다.

 

자유한국당 천안시의원들과 정의당 충남도당은 18일 잇따라 시청 브리핑실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구본영 사태와 관련한 ‘민주당의 책임론’을 강조했다.

 

▲ 자유한국당 천안시의원들이 18일 천안시청 브리핑실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구본영 낙마 사태'와 관련해 '민주당 책임론'을 주장하고 있다. © 시사뉴스24

 

한국당 천안시의원들은 “민주당은 구속됐다가 보석금을 내고 풀려난 사람을 반대를 무릅쓰고 극구 전략공천 했다”며 “당선무효형이 확정되면 보궐선거를 치러야 하는 뻔한 상황인데도 ‘재판에서 무죄를 받을 확신이 있다’는 둥 ‘구본영의 진실을 100% 믿는다’는 둥 시민을 속이고 기만했다”고 비판했다. 

 

한국당은 ▲구본영 감싸기에 앞장섰던 민주당의 호위무사들은 시민 앞에 사죄하라 ▲민주당은 내년 총선과 함께 치러지는 천안시장 보궐선거 비용 전액을 부담하라 ▲민주당은 천안시장 보궐선거에 후보자를 공천하지 말라고 요구했다.

 

▲ 정의당 충남도당이 18일 천안시청 브리핑실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구본영 낙마 사태'와 관련해 '박완주 의원이 정치적 책임을 지라'고 주장하고 있다. © 시사뉴스24

 

정의당 기자회견에서 장진 충남도당위원장은 “모든 분이 우려했는데도 당시 민주당 도당위원장이란 분은 ‘구본영 시장의 무죄를 확신한다’고 했다”며 “법률적 상식이 어느 정도인지 의심스럽다”고 박완주 천안을 국회의원을 겨냥했다.

 

정의당은 특히 “당시 구본영 후보의 공천을 주도했던 박완주 의원은 정치적 책임을 분명히 져야 한다”고 못 박았다.

 

한편, 민주당 당헌 제96조 2항은 “당 소속 선출직 공직자가 부정부패 사건 등 중대한 잘못으로 그 직위를 상실하여 재·보궐선거를 실시하게 된 경우 해당 선거구에 후보자를 추천하지 아니한다”고 규정하고 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최근 인기기사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