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산시, ‘전국 최초’ 국가하천 수문 자동화시스템 구축한다

엄병길 기자 | 기사입력 2019/09/27 [09:50]

아산시, ‘전국 최초’ 국가하천 수문 자동화시스템 구축한다

엄병길 기자 | 입력 : 2019/09/27 [09:50]

 

 

[시사뉴스24 엄병길 기자] 아산시(시장 오세현)가 하천 재해예방의 패러다임을 바꾸는 국가하천 수문 스마트인프라 구축사업을 전국 최초로 실시한다.

 

국가하천 수문 스마트인프라 구축사업은 하천 수문을 여닫기 위해 지금껏 수문관리인이 현장에 나가야만 했던 인력 위주의 관리방식을 탈피, 지자체에 설치된 종합상황실에서 수위를 감지하는 원격센서를 통해 자동으로 수문 개폐가 가능한 시스템을 만드는 것이다.

 

최신 IT기술을 활용한 이번 사업을 통해 태풍 및 집중호우 발생 등 긴급재난 상황에 신속하게 대응할 수 있을 뿐만 아니라 CCTV와 수위계를 통해 평소에도 하천 상황을 모니터링 할 수 있어 농촌인력 고령화 등으로 하천 관리에 어려움을 겪는 지자체에 획기적 전환점을 가져올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국가하천 수문 자동화 시스템은 아산시 관내 곡교천, 삽교천 등 국가하천 수문 48개소에 내년까지 설치될 예정이며, 필요한 예산 30억 원은 국토교통부 시범사업을 통해 전액 국비로 지원된다.

 

아산시가 국토교통부의 국가하천 수문 자동화 시스템 구축의 첫 시범도시가 될 수 있었던 것은 그동안 충남도와 함께 재난에 선제적으로 대응 가능한 효율적인 하천 유지·관리를 위한 방안 마련에 일찍부터 관심을 기울인 덕분이다.

 

시는 충남도가 주관한 지방하천 수문 자동화 시스템 구축사업선정을 위한 노력 끝에 지난해 도비 10억 원을 지원받아 총 20억 원을 확보, 지방하천을 대상으로 사업을 진행해 왔다.

 

시와 충남도는 이에 그치지 않고, 국가하천 주관부서인 국토교통부 하천계획과에 국가하천 수문 운영관리 문제점 개선과 효용성 증대를 위한 자동화 시스템의 필요성을 적극 설명하고 건의한 결과, 아산시에서 시범사업을 처음으로 실시하게 됐다.

 

특히, 국토교통부는 국가하천 치수안전성 강화 대책 사업의 하나로 추진하는 국가하천 수문 스마트인프라 구축에 있어 아산시 지방하천 수문 자동화 시스템을 표준 모델로 삼기 위해 현장을 방문하는 등 아산시 시범사업을 계기로 전국적인 국가사업 확대를 모색 중이다.

 

오세현 아산시장은 시민의 품에 아름다운 곡교천을 안겨주기 위해 부단히 노력 중인 물의 도시 아산이 재난분야 하천 관리의 신기원을 열게 됐다하천 운영관리의 문제점을 개선하기 위한 기초지자체의 노력으로 국가를 선도하는 사업을 발굴해 추진하게 된 것에 의미가 크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앞으로도 더 큰 아산, 행복한 시민 실현을 위한 현장 중심의 시민 행정을 펼치며, 안전에 최우선을 두고 시민생활에 밀접한 사업을 발굴해 모든 시민이 안심하고 살 수 있는 명품 도시 건설에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덧붙였다.

 

한편, 아산시는 25일부터 27일까지 킨텍스에서 개최된 행정안전부·산업통상자원부 공동주최 제5회 대한민국 안전산업 박람회 특별관에 부스를 마련, 전국 최초로 추진하는 하천 수문 자동화 시스템 구축 사례를 소개하기도 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최근 인기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