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석 연휴 전날 교통사고 최다…하루 807건 ‘쾅’

엄병길 기자 | 기사입력 2019/09/11 [11:37]

추석 연휴 전날 교통사고 최다…하루 807건 ‘쾅’

엄병길 기자 | 입력 : 2019/09/11 [11:37]

 


[
시사뉴스24 엄병길 기자] 추석 연휴 전날 교통사고 및 사상자가 가장 많이 발생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경찰청이 최근 3년간(2016~2018) 추석 연휴 기간의 교통사고 특성을 분석한 결과, 본격적인 귀성이 시작되는 연휴 전날에 교통사고 및 사상자가 가장 많이 발생한 것으로 나타나 귀성길에 주의가 요구된다.

 

추석 연휴 기간 중 하루평균 교통사고 및 사상자는 평소 주말보다 다소 감소했으나, 본격적인 귀성이 시작되는 연휴 전날은 교통사고 807.3, 사상자 1,175.6명으로 가장 많이 발생한 것으로 나타났다. 추석 연휴 기간 중 하루평균 교통사고는 477.6, 사상자는 844.5명 발생한 것으로 집계됐다.

 

추석 연휴 기간 중 교통사고 주요 항목인 음주운전·졸음운전·고속도로상 교통사고를 분석한 결과 음주운전 사고는 연휴 기간 하루평균 사고 57.6, 사상자 111.5명으로, 평소 주말(63.5, 117.0)보다 사고는 9.3%, 사상자는 4.7% 감소했다.

 

일자별로는 연휴 전날(63.0, 104.0), 추석 다음 날(54.7, 82.3), 추석 당일(53.3, 114.0) 순으로 나타났으며, 시간대별로는 22:0004:00에 음주운전 사고가 41.6% 발생한 것으로 나타났다.

 

졸음운전 사고는 연휴 기간 하루평균 사고 4.7, 사상자 11.1명으로, 평소 주말(5.7, 12.6)보다 사고는 17.5%, 사상자는 11.9% 감소했다.

 

일자별로는 추석 당일(6.3, 17.0), 연휴 전날(5.0, 11.7), 추석 다음 날(5.0, 11.3) 순으로 나타났으며, 시간대별로는 02:0006:00, 12:0018:00에 졸음운전 사고가 59.6% 발생한 것으로 집계됐다.

 

고속도로 사고는 연휴 기간 하루평균 사고 12.2, 사상자 37.9명으로 평소 주말(12.9, 35.7)보다 사고 건수는 5.4% 감소했으나 사상자는 6.2% 증가했다.

 

노선별로는 경부선(17.3), 서해안선(10.3), 영동선(8.0) 순으로 교통사고가 발생했으며, 시간대별로는 10:0016:00 사이에 고속도로 사고가 45.3% 발생한 것으로 확인됐다.

 

일자별로는 고속도로 교통량이 가장 집중되는 추석 당일(16.3, 47.3), 귀성길 운행이 시작되는 연휴 전날(15.7, 36.0) 순으로 교통사고 및 사상자가 많이 발생한 것으로 나타나 특히 주의해야 한다.

 

경찰청은 국토부·소방청·지자체·한국도로공사 등 관계기관과 협업해 교통사고 예방 활동에 힘을 기울일 예정이다.

 

고속도로에서 과속·난폭 운전 등 고위험행위와 갓길운행·버스전용차로 위반 등 얌체운전에 대해 암행순찰차(21), 경찰 헬기(12), 드론(9) 등을 활용해 단속한다.

 

경찰청 관계자는 추석 연휴 기간 중 교통법규를 준수하고, 장시간 운전할 때 졸음쉼터나 휴게소에서 규칙적인 휴식을 취하는 등의 안전운전을 당부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최근 인기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