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형간염 발생 급증…예방접종이 최선

정은지 기자 | 기사입력 2019/09/09 [09:54]

A형간염 발생 급증…예방접종이 최선

정은지 기자 | 입력 : 2019/09/09 [09:54]

 

▲ A형간염 예방수칙. © 시사뉴스24


[
시사뉴스24 정은지 기자] 세종특별자치시(시장 이춘희)가 충청권에서 A형간염이 급증함에 따라 시민의 개인위생수칙 준수 및 예방접종을 당부하고 나섰다.

 

올 들어 충청권의 10만 명당 A형간염 발생률은 대전 135.02, 세종 115.11, 충북 54.17, 충남 52.84, 전국 평균치(27.03)를 훌쩍 넘어서고 있다.

 

이 가운데 세종시 내 A형간염 환자 수는 96일 기준 342명으로 전년도 동기간 대비 20배 이상 높은 수준을 보이고 있다.

 

특히 발생 환자의 77%(265)3040대 연령층에 집중되고 있어 해당 연령대 시민들의 각별한 주의가 요구된다.

 

A형간염을 예방하기 위해서는 예방백신을 접종하는 것이 최선이고, 오염된 음식물로 전파되므로 철저한 손씻기 등 개인위생을 철저히 하고 날음식 섭취를 삼가고 반드시 끓인 음식을 섭취해야 한다.

 

시 관계자는 “81일부터 보건소와 보건지소에서 일제히 A형간염 유료접종을 실시하고 있다면서 가까운 보건소·보건지소나 의료기관을 방문해 예방접종을 맞을 것을 당부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최근 인기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