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졸렬한 보복 즉각 철회하라” 천안시의회, 일본 경제보복 규탄 결의안 채택

엄병길 기자 | 기사입력 2019/07/30 [17:29]

“졸렬한 보복 즉각 철회하라” 천안시의회, 일본 경제보복 규탄 결의안 채택

엄병길 기자 | 입력 : 2019/07/30 [17:29]

 


[
시사뉴스24 엄병길 기자] 천안시의회(의장 인치견)30일 열린 제224회 임시회 제1차 본회의에서 한일관계를 훼손하는 일본정부의 불합리한 경제보복 조치에 대한 규탄 결의안을 채택했다.

 

시의회는 결의안를 통해 "일본 아베 정부가 지난 71일부터 반도체, 스 플레이 등의 제조에 필수적인 부품, 소재의 수출에 대한 규제를 강화했다"면서 "이는 우리 대법원이 일본 아베 정부에 내린 강제징용 피해자 배상 판결에 대한 보복"이라고 지적했다.

 

일본의 경제 보복을 강력히 규탄하고 일본 전범 기업에 대해 일제 강제징용피해자들에게 진심으로 사과하고 우리 사법부의 정당한 배상 판결 이행을 촉구했다.

 

또한, “일본정부가 과거사를 호도하며, 외교적 문제를 경제적 보복으로 이슈화하는 것은 일본정부 스스로가 국제적위상을 추락시키는 것 이라고 지적하고, 졸렬한 경제보복을 즉각 철회할 것을 강력히 요구한다일본이 과거사를 반성하고 경제보복 조치를 중단할 때까지애국충절의 고장 천안시민들은 일본여행을 자제하고 일본상품 구매를 자제할 것을 당부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최근 인기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