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 3대 웨이퍼 기업’ 글로벌웨이퍼스, 천안에 3천만불 투자

엄병길 기자 | 기사입력 2019/07/05 [11:26]

‘세계 3대 웨이퍼 기업’ 글로벌웨이퍼스, 천안에 3천만불 투자

엄병길 기자 | 입력 : 2019/07/05 [11:26]

 

▲ 구본영 시장(맨 오른쪽)4일 오후 대만 타이베이 하얏트호텔에서 양승조 충남도지사(왼쪽 두 번째), 도리스 슈(오른쪽 두 번째) 글로벌웨이퍼스(GlobalWafers) 회장, 조찬래 엠이엠씨코리아 대표(맨 왼쪽)3,000만불 상당의 투자협약(MOU)을 체결하고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 시사뉴스24

 

[시사뉴스24 엄병길 기자] 외자유치를 위해 대만을 방문 중인 구본영 천안시장이 4(이하 현지시각) 타이완(대만) 타이베이(Taipei)시 하얏트호텔에서 양승조 충남도지사, 도리스 슈(Doris Hsu) 글로벌웨이퍼스(GlobalWafers) 회장, 조찬래 엠이엠씨코리아 대표와 투자협약(MOU)을 체결했다.

 

글로벌웨이퍼스는 지난해 외국인 직접투자(FDI) 2억불 등 총 4,800억원을 투자해 천안시 성거읍 소재 엠이엠씨코리아 9,550부지에 최첨단 300mm 반도체용 실리콘 웨이퍼 생산을 위한 공장을 건설하고 있다.

 

이번 협약에 따라 글로벌웨이퍼스는 향후 5년간 3,000만달러를 추가 투자해 현재 건설 중인 공장 부지에 1,580규모의 공장을 증축하고 생산설비를 증설할 예정이다.

 

시는 올 11월 공장이 완공되면 5년간 매출 1500억원, 생산유발 5430억원, 수입대체 1145억원 등의 경제효과와 190명의 고용창출을 예상하고 있다.

 

이날 협약식에서 구 시장은 반도체 경기 둔화에도 추가투자를 결정한 글로벌웨이퍼스에 감사를 드리며 성공적인 투자를 위한 모든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말했다.

 

2011년 설립된 글로벌웨이퍼스는 14개국에 26개 계열사를 보유한 세계 3대 웨이퍼 생산업체로 지난해 기준 전 세계 시장점유율 18%를 기록했다.

 

본사는 대만 신주시에 위치하고 있으며 지난해 말 기준 직원 6,951, 연매출액은 17000억원에 달한다.

 

엠이엠씨코리아는 반도체 제조용 실리콘 웨이퍼 제조, 판매 업체로 2016년 글로벌웨이퍼스 자회사로 편입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최근 인기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