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남도 6개 시·군, 19개 기업과 6232억 투자협약 체결

엄병길 기자 | 기사입력 2019/07/01 [18:28]

충남도 6개 시·군, 19개 기업과 6232억 투자협약 체결

엄병길 기자 | 입력 : 2019/07/01 [18:28]

 


[
시사뉴스24 엄병길 기자] 충남도가 민선7기 출범 1주년을 맞아 수도권을 비롯한 국내 유망 기업 19개사로부터 대규모 투자를 유치하며, 기업하기 좋은 충남을 통한 경제-복지 선순환 시스템 구축 의지를 재확인했다.

 

양승조 지사는 1일 도청 대회의실에서 구본영 천안시장을 비롯한 6개 시·군 시장·군수 또는 부단체장, 최창우 대상라이프사이언스 대표이사 등 19개 기업 대표와 합동 투자협약(MOU)을 체결했다.

 

MOU에 따르면, 19개 기업은 천안·아산·당진·청양·예산·태안 등 6개 시·537411의 부지에 6232억 원을 투자, 공장을 신·증설하거나 이전해 730명을 신규 고용한다.

 

기업별 투자 내용을 보면, 환자용 식품과 혼합음료, 건강기능성 음료 전문 제조 기업인 대상라이프사이언스는 내년 말까지 천안2일반산업단지 내 16148의 부지에 360억 원을 투자해 공장을 신설한다.

 

전자응용제품 전문 제조 기업인 아이디시스템은 20216월까지 풍세일반산단 2718의 부지에 51억 원을, 친환경 건축 내장재 및 천연 대두접착제를 생산 중인 내추럴에코는 내년 6월까지 천안시 병천면 송정리 일원 31547170억 원을 투자해 각각 공장을 건립한다.

 

가전제품용 전력 반도체 등 전자부품 및 전자소재 전문 제조 기업인 이케이와 분무건조기 등 제조업체인 서강엔지니어링, 천공용 락툴 전문 제조 기업인 디마인드테크 등 3개 기업은 천안 북부BIT 일반산단에 공장을 신설한다.

 

이를 위해 이케이는 20236월까지 16528315억 원을, 서강엔지니어링은 500030억 원을, 디마인드테크는 6600부지에 40억 원을 각각 투자한다.

 

2차전지 장비 업체인 이티에스는 아산테크노밸리 일반산단 111692021년 말까지 151억 원을 투자해 공장을 신설하고, 전기차 부품 업체로 아산테크노밸리 일반산단 내에 입주해 있는 영화테크는 8000의 부지에 20216월까지 60억 원을 투자해 공장을 증설한다.

 

철근과 산업용 가스 제조업체로 당진시 석문면에서 공장을 가동 중인 환영철강공업은 석문산단으로 터를 옮긴다.

 

이 기업은 석문산단 245000의 부지에 2023년 말까지 3500억 원을 투입, 최신 설비를 갖춘 공장을 건설한다.

 

환영철강공업의 이번 투자 결정으로 석문산단은 분양률이 34.47%에서 40.5%로 상승하게 된다.

 

이와 함께 금속구조물 제작 업체인 DHMC와 화장품 관련 업체인 하이드로폼테크, 목재방부재 업체인 씨피켐 등은 당진 송산2일반산단 내에 공장을 신설한다.

 

전남 영암에서 물류비용 절감을 위해 당진에 새롭게 공장을 건설하는 DHMC는 내년 말까지 16720270억 원을, 하이드로폼테크는 올해 말까지 7987140억 원을, 시피켐은 20229월까지 729050억 원을 투자한다.

 

청양과 예산 등 내륙권에는 에스엠케미칼과 나무들, 남영산업, 에이원케미칼, 삼보오토, 영신에프앤에스 등 6개 기업이 총 593억 원을 투자키로 했다.

 

와이퍼 조립과 병행해 플라스틱 고무 제조업을 추가하는 에스엠케미칼은 청양학당농공단지 708923억 원을 투자한다.

 

강화 목제품 업체인 나무들은 올 연말까지 14억 원을 들여 청양 운곡2농공단지 5513에 공장을 증설하고, 용접철망 제조업체인 남영산업은 청양학당농공단지 1405360억 원을 투자해 공장을 신설한다.

 

워셔액과 부동액 등 제조업체인 에이원케미칼, 자동차 부품업체인 삼보오토와 영신에프앤에스는 예산일반산단으로 공장을 신설하거나 이전한다.

 

에이원케미칼은 내년 6월까지 3286113억 원을, 삼보오토는 20226월까지 26446348억 원을, 영신에프앤에스는 내년 7월까지 1320035억 원을 투자키로 했다.

 

또 수도권 업체로 동물용의약품을 제조 중인 케어사이드는 2022년 말까지 502억 원을 투자, 태안 기업도시 내 66116의 부지에 공장을 이전한다.

 

도는 이들 19개 기업이 계획대로 투자를 진행해 가동할 경우 해당 시·군에서 매년 발생하는 생산액 변화는 41013600만 원, 부가가치 변화는 9651800만 원에 달할 것으로 내다보고 있다.

 

공장 건설 등에 따른 단발성 생산 유발 효과는 전국 176569400만 원, 충남 83982600만 원, 부가가치 유발 효과는 전국 62308700만 원, 충남 30975900만 원 등으로 전망했다.

 

이날 협약식에서 양승조 지사는 일자리 창출 등 도민 생활을 지탱하는 기초가 여러분의 땀과 열정에서 나온다는 점에서 기업인 여러분이 바로 진정한 애국자라며 도내 투자 결정에 대한 감사의 뜻을 전했다.

 

양 지사는 이어 독일이 제조업 강국으로 군림할 수 있는 것은 탄탄한 중소기업 덕분이다. 400만 개의 중소기업이 전체 고용의 70%를 담당하고 있고, 그 중 탁월한 기업 1300개를 히든챔피언이라고 부르고 있다우리 중소기업들이 창의와 도전의 기업가 정신을 통해 독일의 히든챔피언과 같은 역량있는 기업으로 성장할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며 행·재정적 지원을 약속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최근 인기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