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안시, 전국 지방자치단체 일자리대상 ‘최우수상’

엄병길 기자 | 기사입력 2019/06/03 [15:10]

천안시, 전국 지방자치단체 일자리대상 ‘최우수상’

엄병길 기자 | 입력 : 2019/06/03 [15:10]

 

 

[시사뉴스24 엄병길 기자] 천안시가 전국에서 가장 일자리 창출 성과가 우수한 지자체로 인정받았다.

 

시는 3일 고용노동부가 주최하고 한국능률협회가 주관한 ‘2019 전국 지방자치단체 일자리 대상시상식에서 지역 일자리 목표 공시제 부문 최우수상을 받았다. 이번 수상으로 고용노동부 장관 표창과 1억원의 재정 인센티브도 확보했다.

 

이번 지방자치단체 일자리 대상은 전국 243개 자치단체를 대상으로 일자리 인프라 구축, 일자리 창출 및 일자리 질 개선 분야의 성과에 대해 심사를 거쳐 우수기관을 선정했다.

 

시는 지방자치단체장이 임기 중 추진할 일자리 목표와 대책을 미리 공시하고 이를 실천하는 제도인 지역일자리 목표 공시제를 잘 이행하며 일자리 창출에 크게 기여해 최우수상을 받는 영예를 안게 됐다.

 

그동안 시는 지난해 맞춤형 일자리창출 연구용역, 빅데이터 활용한 일자리 미스매치(miss match) 분석, 청년 일자리 포럼 개최 등 일자리 창출방안 모색을 위해 다양한 노력을 기울여 왔다.

 

경력단절여성 취업연계 및 지원인프라 조성사업 저소득 한부모 가정의 취·창업지원사업 원도심을 활용한 청년창업지원사업 장애인 희망일터 조성을 통한 취약계층 일자리 지원사업 빅데이터를 활용한 맞춤형 일자리 추천프로그램 개발 등 취업 취약계층의 고용환경을 개선하기 위한 일자리사업을 펼치고 있다.

 

이 외에도 일·가정양립 지원을 위해 전국 최다 공동육아나눔터와 천안 유일의 가족 돌봄 프로그램 도담누리를 운영하고 있으며, 노동시간 단축을 통한 일자리창출사업 추진, 14년 연속 무분규를 달성하고 있는 노사관계의 안정적 환경 구축 등 일자리 질 개선 분야에서도 역량을 집중하고 있다.

 

이러한 노력으로 천안시 고용률(15~64)67.8%를 달성해 전년도 동기 대비 1.3% 상승했으며, 공시했던 목표도 112.9% 초과했다. 또 상용근로자수, 피보험자수도 각각 13.2%, 4.2% 증가하는 등 고용지표가 전년대비 모두 상승한 것으로 나타났다.

 

시는 이번 수상으로 받은 시상금 1억원을 청년과 경력단절여성 등 취업 취약계층을 위한 일자리 창출 사업에 투입할 계획이다.

 

구본영 시장은 증가하는 청년의 구직활동 수요가 취업으로 이뤄질 수 있도록 신성장 산업을 육성하고 청년·중장년 창업센터 공간조성 등 일자리 인프라를 구축하겠다이를 통해 양질의 일자리가 지속해서 양산되는 일자리창출 생태계 조성을 위해 더욱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이번 ‘2019 전국지방자치단체 일자리대상시상식은 3일 오후 230분 서울 중소기업중앙회에서 지역 일자리 창출에 앞장선 자치단체를 격려하고 일자리창출 우수사례 공유를 통한 사회적 관심을 제고하기 위해 개최됐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최근 인기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