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꽃쇼 대미 장식…아산 이순신축제 5일 대장정 성료

엄병길 기자 | 기사입력 2019/04/29 [10:00]

불꽃쇼 대미 장식…아산 이순신축제 5일 대장정 성료

엄병길 기자 | 입력 : 2019/04/29 [10:00]

 

▲ 불꽃쇼. © 시사뉴스24

 

▲  428합창단. © 시사뉴스24

 

▲ 읍면동 퍼레이드. © 시사뉴스24

 

▲ 장군의 주먹밥. © 시사뉴스24

 

▲ 전국청소년힙합콘테스트. © 시사뉴스24

 

▲ 현충사 다례식. © 시사뉴스24

 

▲ 무과 재현. © 시사뉴스24

 

▲ 강강술래. © 시사뉴스24


[아산=시사뉴스24] 엄병길 기자 = ‘이순신 미래를 열다주제로 열린 아산시 58회 아산성웅이순신축제24~285일간의 대장정의 막을 내렸다.

 

이순신 장군의 탄신일인 428일을 기념하는 58회 아산성웅이순신축제는 현충사, 온양민속박물관, 곡교천 은행나무길, 온양온천역 광장, 시내 일원에서 진행됐다.

 

이번 축제는 아산시민이 함께 만들어가는 축제의 장이 됐다. 단연 눈길을 끈 것은 시민 428명이 아름다운 하모니를 만들어내는 ‘428 대합창단의 개·폐막 공연과 아산시민 2500명의 이순신 장군 출정거리퍼레이드는 시민 모두가 하나 되는 축제의 대장관을 이뤘다.

 

또 아산시만의 이색볼거리 역시 관람객들의 이목을 사로잡았다. 청소년들의 시선에서 이순신 장군에 대한 이야기를 힙합으로 풀어낸 전국 청소년 힙합 콘테스트이순신 장군이 태어난 해가 1545년임에 착안해 1545인분을만들어 시민들과 나누는 ‘1545 장군의 주먹밥축제 관람객의 눈길을 사로잡았다.

 

이와 함께 휴양온천도시답게 100% 온천수를 이용한 왜군좀비를 잡아라 ‘428 이순신 물총대첩왜군좀비와 이를 물리치는 조선수군의 한판 대결을 콘셉트로 남녀노소가 즐기는 축제의 장이 됐다.

 

다채로운 이색행사와 더불어 이순신 장군의 일대기를 되돌아보는 축제로 자리매김했다. 춤극 이순신 꿈을 품다’, 이순신 일대기 4D 영화 상영, 이순신 장군 탄신일을 기념하는 다례제와 무과재연, 어가행렬, 압송행렬 등 재현행사로 이순신 장군의 구국정신을 되새겨 보는 기회가 됐다.

 

축제의 절정을 이룬 이순신 탄신일 428일에는 이순신 장군의 얼과 정신을 기리는 428 대합창단공연과 강강술래로 관객들이 함께 손에 손을 잡고 불꽃쇼로 축제의 밤을 화려하게 수놓으며 58회 아산성웅이순신축제의 대미를 장식했다.

 

428 대합창단의 일원으로 참가한 오세현 아산시장은 서로 다른 목소리를 가진 428 대합창단이 아름다운 하모니를 만들어 냈듯이, 아산시민 모두가 화합하고 서로 도와주는 마음으로 이번 축제의 슬로건처럼 희망찬 아산의 미래를 만들어 나갔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최근 인기기사